https://brunch.co.kr/@ahes
twitter@catnflower
instagram@aheslove


고양이처럼 걷자, 꽃처럼 웃자
by 소년 아
금요일엔 돌아오렴(1월 15일까지 전자책 무료 배포 중이에요)
금요일엔 돌아오렴/창비/

세월호 1000일을 맞아 출간. 1월15일까지 전자책 무료 배포 중이다. 리디북스, 알라딘, 예스24 등 모두 무료 다운로드, 영구소장 가능하다.

세월호 침몰. 14년 4월 16일.

나는 첫째를 시부모님 계신 시골에 두고 주말엄마 노릇을 하면서 둘째를 임신 중이었다.
오전 근무를 마치고 사원식당에서 점심식사를 하는데 식당 텔레비전에서 세월호 침몰 뉴스를 봤다. 깜짝 놀랐지만 전원 구조라는 자막을 읽고 안도했다.
그리고 퇴근하면서 휴대폰이 전해주는 뉴스로 전원 구조는 오보였고 2백명도 넘는 학생들이 배 안에, 바닷속에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

나는 나에겐 이 사건을 감당할 힘이 없다고 직감적으로 느꼈다. 뱃속에 아이가 있는 채로 너무 큰 슬픔을 견딜 자신이 없었고 아이에게 그 감정을 전달하고 싶지 않았다.

나는 의도적으로 세월호를 피해다녔다.

아직 결혼을 하지 않았던 시누이는 잠수부인 친구를 태우고 차를 몰아 팽목항을 다녀왔고 안산을 다녀왔다. 아, 그랬군요. 나는 시누이가 느끼는 격한 분노와 슬픔을 함께 하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5월 둘쨋주 월요일엔 내가 사랑하고 존경하는 스승님이 활동하시는 시 동인의 낭송회가 있었다. 세월호 침몰 이후 한 달 된 때였다. 낭송회를 시작하기 전에, 선생님은 바닷속에서 죽어간 생명들, 특별히 어린 학생들을 위해서 추모시를 읽으셨다.

나는 슬펐지만 너무 슬퍼하지 않으려고 애를 썼다.


8월이 되어 아이를 낳고, 기르고, 다시 회사에 나와서 일을 하고, 두 아이를 모두 데려와서 같이 살고, 일을 하고, 가족을 챙기고, 건넛가족을 챙기면서.

가끔씩 이유없이 내 아이들을 잃어버리는 상상을 했다.

지금은 6살, 3살이지만 이 아이들도 자라서 10대가 되고 고등학생이 되어 수학여행을 가는데….

늘 눈물이 먼저 흘러나와서 더 상상할 수 없었다.

그 일이 있었던 후로 벌써 1000일이 흘렀다. 3년이 지난 후에야 이 일을 마주할 힘이 겨우 생겼다. 세월호 관련 미술전, 노란 리본, 노란 뱃지, 종이배, 광화문의 시위천막. 가슴이 덜컹덜컹 내려앉아 외면하고 다녔던 내가 부끄럽지만 그렇게 조용히 살았다.

이 책도, 표지만 들여다보다가 이제는 읽어야겠다고, 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

머릿말만 읽었는데도 혼자 감정이 북받쳐 이제 겨우 서른페이지 읽었을 뿐이지만, 다시는 이런 비참한 사건이 일어나지 않게 하려면 사건에 제대로 마주할 힘을 내야 한다.






by 소년 아 | 2017/01/12 14:22 | Feel the BOOKX | 트랙백 | 덧글(6)
트랙백 주소 : http://ahes.egloos.com/tb/729478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레드진생 at 2017/01/12 15:31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그런데 음... 받을까 말까 고민되네요. 리디북스 아이디를 와이프와 제가 함께 쓰고 있는데... 초등학생 딸네미를 키우고 있는 한 유부남으로서, 저도 제목과 설명만 보고도 맘이 먹먹해지면서 읽을 힘이 없어지는데, 와이프가 보면 어떨지....
Commented by 소년 아 at 2017/02/10 18:24
답글이 많이 늦었어요.

저도 읽다, 말다, 쉬엄쉬엄 읽고 있습니다. 더 이상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으려면 어떡해야 할지 생각하게 됩니다.
Commented by 행복한베스 at 2017/01/12 23:15
평소같으면 절때 TV앞에 있을 시간이 아닌데,, 딸아이가 입원한때였고, 병실에서 무한반복으로 틀어주는 뉴스를 보게 됐답니다... 진짜 감당할 자신이 없어서... 아직도 피하고 있네요...
Commented by 소년 아 at 2017/02/10 18:26
ㅠㅠㅠㅠ) 무한반복 뉴스.... 베스 님도 많이 힘드셨겠어요ㅠㅠ) 육성기록을 읽으면서 언론이 어떻게 자기 자리를 잘 지키고, 본분을 다해야 하는가에 대해서도 많이 생각하게 됩니다. 어떤 사회에서 어떻게 아이들을 길러야 하는지 모두가 함께 고민했으면 좋겠어요.
Commented by 알렉세이 at 2017/01/13 09:04
받기는 해 놨는데 감히 열기가 두렵습니다. 부담이 너무나도 크군요...
Commented by 소년 아 at 2017/02/10 18:27
저도 쉬엄쉬엄, 조금씩 읽고 있어요. 그런데 읽을 때마다 눈물바다(ㅠㅜ)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


포토로그
카테고리
최근 등록된 덧글
너무 마음아파요...
by 아롱이 at 05/25
1. 저야말로 연애..
by minci at 05/24
그 2번을 준 사람들..
by 소년 아 at 05/23
사실 근로자가 5백..
by 소년 아 at 05/23
최근 등록된 트랙백
삶의 무의미함에 ..
by The Brothers Ka..
[76days] 엄마..
by Walk like a cat,..
아랫집 엄마와 아기
by Walk like a cat,..
범인아.....아니..
by 아이유를 위하여!!
태그
rss

skin by 이글루스